Search

STORY/생생체험기

비 오는 날 에버랜드! 키즈 드레스와 함께 해서 더 좋았던 딸과의 데이트

장마철이라 날씨가 오락가락,

일기예보도 이랬다가 저랬다가,


아이와 에버랜드 가기로 한 날인데

하필 비가 오지만...


걱정 없어요~

너네 엄마는

다 계획이 있단다~~


비도 오고 그래서

생각이 났어♪


비 오는 날 더 특별한 곳

에버랜드로 떠나 볼까요?

;)



짠~

짜잔~~


제법 운치가 있죠??


빗방울 떨어지는 그 거리에서

‘비오는 날의 에버랜드 수채화’를

그리는 듯 하달까 하하하 하하.

;D




에버랜드의 옛 이름은?

빙봉뱅~ 자연농원이죠!


‘자연’과 ‘공원’의 모습이

우리 제법 잘 어울려요♪ 싶은

명소들이 제법~ 많다는 사실!!




뮤직가든

장미원

포시즌스 가든

하늘매화길

바람의 숲길


그밖에 어느 곳을 거닐어도

걷기 좋은 산책길입니다.




이상하게도~

늘 여름은 그래요..


올해 더! 후덥지근하니 더운 듯

이번에 더! 많은 비가 내리는 듯

올 여름 장마는 더! 여러번인 듯


좀 이상해.... 보이지만

본래 여름의 얼굴인걸요!





이것저것 따질 것 없이

이상하게~ 예쁜 구석을

찾아보는 편이 낫겠어요.


담뿍! 비를 맞은 꽃과 나무

저마다 다른 우산을 쓰고서

알록달록 우비를 나눠 입고


사람 풍경을 구경하는 것도

비요일의 낭만~ 이니까요.

;)



매직 트리 그늘 아래

조개껍데기에 앉아~


오늘따라 우아하게(?)

보란듯이 인어공주처럼!

앉아있는 이유가 다 있어요.


바로~~

공주님으로 ‘변신’

하기로 했기 때문!!



도대체 이게 무슨

소리인고 하니...


그동안 언니야 오빠야~ 들에게만

멋진 옷을 대여했던 <로열 드레스 샵>에

‘키즈 드레스가 나왔다!’는 굿 뉴스를 듣고


비도 오고 그래서... 오늘은~

“드레스 입고 실내에서 놀자!”

요게 바로 엄마의 계획입니다.

;D



긴 머리 휘날리며

뛰어가는 아이를 따라

로열 드레스 샵으로!!


위치는

<암스테르담>


포시즌스 가든에서

홀랜드 빌리지를 지나

‘한가람 옆’이에요.




하나하나 보석같은 드레스와

눈부신 소품들이 쪼로로롯~

우릴 맞이하고 있네요.


로열 드레스 샵의 운영 시간은

매일 11시 ~ 파크 퇴장 1시간 전


키즈 드레스는

매주 금, 토, 일

15시 ~ 파크 퇴장 1시간 전


아이와 갈 때는

‘금토일 오후 3시’를

꼭! 기억해주세요!!



드레스 한 벌에 소품은 3가지,

피팅은 2번까지 가능하고

대여 시간은 3시간이에요.


별도의 요금이 있으니

운영 가이드를 참고하세요~




“거울아~ 거울아~

세상에서 이 드레스가

제일 잘 어울리지??”


육아 센터에서 캐릭터 옷을

입고 노는 걸 좋아했는데요.


샤랄라 공주 옷은

처음이에요.


소녀라서~ 행복해요~

찐한 행복이 퐁퐁퐁!!

;)



왠일인지..

낯설지가 않아요♪

그 옛날 웨딩드레스 피팅하던 때가

생각나서 설레던걸요? 하하 하하.


130cm/ 25kg/ 8세 아이는

보통 140 사이즈를 입는데,


옷마다 정해진 치수는 없으나

매의 눈으로 봤을 때..

150사이즈가 마지노선일 듯!!


이용에 참고하세요~

;D



문이 열리네요♪


꿈결처럼 걸어나온 아이가

조금.. 불편하다고 하네요.


그렇다면

다른 걸로 패~ 쓰~


아이 옷은 예쁨 보다는 편안함!!

입고 다니기 좋은 걸로 고르세요.



“거울아 거울아

세상에나~~

나 예쁘죠??”


망토 = 엘사니까 ㅎㅎ

망토가 세트로 있는 요걸로~~

선택하겠구나! 아는 느낌!!


여자 아이들에게 엘사란?

닮고 싶은 ‘엘사 언니’니까요.



“엄마~ 엄마~

뭘 신을까요?”


한 번 더 세상에나~~

엄마는 몰랐습니다..


그 포동한 팔로도 팔짱 낄 수

있단 사실을.. 하하하 하하.




머리부터 발끝까지

사랑스러워♪♪♪


악세사리는 3개까지 선택할 수 있고

구두는 190사이즈까지 있다는 점!!

요것도 마저 기억해 주세요~



살랑살랑, 드레스를 입더니

걸음걸이도 달라졌어요.


발자국에 ‘사’ ‘뿐’ ‘사’ ‘뿐’

글자라도 찍히는 줄 알았네요!


구두는 불편하다며 신지 않았고

소품은 왕관 하나만 골랐네요..??

뜻밖에 우리 아이의 취향을

알게 된 것도 신기했답니다.

;)




소품? OK!

조명? OK!

포토존? OK!


눈부신 조명이 나를 감싸는데..

비눗방울 효과까지 있다니??


아임 오케이~

아임 레뒤입니다.


우리끼리 사진 놀이 하기에

완벽한 스튜디오였어요!!





드레스는 어느 곳에서나

입고 다닐 수 있는데요.


밖에 비가 내리기도 했지만

스튜디오에서 노는데 폭~ 빠져서

공주 놀이만 하기에도 충분했어요.


이렇게 사진으로 다시 보니

직업 체험을 한 셈이군요?!!

;D




엄마도 같이 찍고 싶다길래

엄마랑 찰칵! 오늘을 찰칵!

기념사진까지 남기고 났더니

2시간이 훌쩍~ 지났다는 사실!!


“엄마 엄마, 오늘이

내 생일 같아요♡”


다섯 살 때 장래 희망이

요, 요정이라고 했는데..

이렇게 공주가 되어 보니

생일날 처럼 좋았나 봅니다.

하하하 하하.



이제는 우리가

헤어져야 할 시간

다음에 또 만나요♪


드레스와 안녕! 하고 나오는데

곧바로 의류 정돈을 하시더군요.


의류 관리기에 ‘바이러스용 소독’ 버튼을 눌러

무려 2시간 15분이나 돌린다고 하니!

안심이에요~ 건강하게 이용하세요!!




날이 좋아서..

날이 좋지 않아서..


모든 순간

모든 곳에는

‘좋음’이 있는 법!


비오는 날만 볼 수 있는 예쁜 모습을

찾아보는 것도~ 놀이공원을 즐기고

하루를 특별하게 만드는 방법이지요.


그러다 보면 자연스럽게

행운을 만나기도 하고요.

;)





비오는 날에도  변함없이

운행하는 어트랙션은?


레이싱코스터, 썬더폴스, 플래쉬 팡팡,

피터팬, 범벅카, 로얄쥬빌리캐로셀 등

보이는 것마다 모두 탔을 만큼

꽤 많이 운행되고 있었는데요.


그중에 가장 재밌었던 걸

하나만 꼽으라면~ 바로~~



이렇게 조금 어둑어둑한 날씨에는..

으스스한 걸 추천하고 싶어요 으흐흐~


엄마의 선택은?

좀비 판다를 잡는 게임

<슈팅 고스트>


아이의 선택은?

스푸키.. 니가 사는 그 집

<스푸키 펀 하우스>


110cm 이상 어린이 이용 시설이니

두 곳 모두 겁 없이 도전해보세요!

;D




노는데 먹는 재미를

빼놓을 수 있나요~~


주문하면 그때 반죽을 내려서

앗! 뜨거운 기름에 튀겨 주는

츄러스에 초코시럽을 퐁당~


역시!! 주문하면 조리를 시작하는

뜨끈한 국수에~ 어묵에~ 튀김까지!!

비오는 날 꼭 먹어야 하는 맛입니다

하하하 하하.




아~ 아름다운 밤이에요..

아~ 직 끝나지 않았고요..


반짝반짝 빛나는 야간 개장의 낭만이

비 내리는 날의 감성과 만났더니??

아! 일찍 집에 갈 수가 없더라고요.


이렇게 좋은데~ 비가 온다고

가지 못할 이유가 있나요??

;)




스카이 크루즈에서

내려다 본 밤하늘까지

완벽한 하루를 보내고


“이상하게~ 비가 오는데

더 재미있게 놀았네??”


소곤소곤, 아이와 못다한

이야기를 나누었던 그 밤..


이상하고 아름다운 환상의 나라에서

비오는 날 특별한 추억을 만들었습니다.






첫 댓글을 남겨보세요
  • 안테나곰 2020.07.30 10:48 ADDR 수정/삭제 답글

    의류관리기까지~ 안심하고 입을 수 있겠네요~

  • 오은방울 2020.08.04 01:50 ADDR 수정/삭제 답글

    금토일 오후3시 꼭 기억해야겠네요.
    딸만 둘 키우는데, 요런 드레스 아이들이 제일 좋아하거든요.
    에버랜드 놀러가면 꼭 들러서 공주놀이 해줘야겠어요~

1 ··· 16 17 18 19 20 21 22 23 24 ··· 169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