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News Room 2017.06.22 14:03

캐리비안 베이, 세계워터파크협회 '수상 안전 캠페인' 참여

세계워터파크협회 주관

(WWA, World Waterpark Association)

수상 안전 캠페인

22일, 국내에서 유일하게 참여한

캐리비안 베이!

 

 

수상 안전 캠페인

 'WLSL(World Largest Swimming Lesson)'

아이들에게 수영 교육 등을 통해

수상 안전의 중요성을 전달하기 위한

글로벌 캠페인으로,

지난 2010년 처음 시작돼

지금까지 전 세계 44개국의

워터파크, 수영학교, YMCA 등에서

19만 5천여명의 어린이가 참가했습니다.

  

지난 2014년에는

22개국에서 36,564명이 참가해

여러 장소에서 동시에 실시한

세계최대 수상 안전 캠페인으로

기네스북에 오른 바 있으며,

올해에는 캐리비안 베이를 비롯

전 세계 20개국 600여개 장소에서

 4만 여명이 동참했는데요.

 

이 날 캐리비안 베이를 찾은

100여명의 어린이들은

전문 라이프가드의 지도에 따라 

적응훈련, 수영교육, 심폐소생술(CPR) 등

3개 과정으로 나눠

수상 안전사고 예방에 필요한

기본기들을 익혔습니다.

 

 

 

교육에 참가한

용인 운학초등학교 6학년 김지영(가명)양은

"수영에 필요한 기본 이론

실습뿐 아니라 심폐소생술까지

전문 라이프가드들로부터

자세히 배울 수 있어

유익한 시간이었다"고 말했습니다.

 

 

세계보건기구(WHO)와

질병통제 예방센터

(Disease Control and Prevention)에 따르

수상 안전이 전 세계적인 관심사로

제기되고 있으며,

수영은 아이들의 생명을 구하는 중요한 도구로

반드시 학습이 필요하다고 강조되고 있어요.

 

특히

14세 이하 아동 사고의 주요 원인으로

 수상 안전 사고가 꼽히지만, 

1∼4세 사이에 공식 수영 수업에 참여할 경우

사고 위험이 88%까지

줄어들 수 있다고 합니다.

 

지난 1996년 개장해

국내 워터파크 문화를 선도해 오고 있는

캐리비안 베이는

지난 2004년부터 지금까지

미국 수상 안전 구조 전문회사인

E&A(Ellise&Associates)사와 함

워터파크의 안전을 책임지는

라이프가드들을 양성해오고 있습니다. 

 

 

또한 지난해에는

수상 안전의 중요성을

우리 사회에 전파하기 위해

튜브에 바람을 넣으며

재미있게 심폐소생술을 배우는

'라이프 펌프' 캠페인을 실시해

호응을 얻기도 했답니다.

 

저작자 표시
신고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