ZOOTOPIA/동물원 이야기 2016.11.29 14:31

아이와 함께 에버랜드 동물원 생태 체험! "놀면서 즐겨볼까?"

요즘 한참 동물 홀릭인 5살 아들.

 

지난번 에버랜드 주토피아에서 하루 종일 동물을 만나고 왔는데 또! 동물을 만나고 싶다고 하네요~


(지난번 만났던 주토피아 동물 편 > http://witheverland.tistory.com/1532



"지난 번에 갔을 때 '판다월드'에서 '레서판다'도 못 봤고, '사파리 버스'도 타고 싶어요!!"


에버랜드에는 다양한 동물들이 워낙 많다보니, 하루에 즐기기엔 모자랐던 5살 아들을 위해 또 다시 에버랜드 주토피아로 출동!!!! 



1. 판다월드 


오늘은 레서판다 '시푸'를 보기 위해 '판다월드'를 찾았어요.

 

영화 '쿵푸팬더'의 레서판다 사부님, '시푸'와 이름이 같아서 더 정감가요^^


 

초겨울을 맞아, 운치 있는 '판다월드'의 모습!

 


입장하러 가는 길, 판다 한 마리가 기분 좋게 웃으며 쳐다봐주네요~ 안녕!! 


운 좋게 사육사 분이 레서판다에게 먹이를 주는 시간이었어요.



사과를 먹는 레서판다!! 꺅!!!! 너무 귀여워요~~~

 

 

직접 손으로 잡고 먹는 모습에 또 한 번 반해버렸습니다!

 

레서판다도 판다처럼 대나무를 먹기 때문에 가짜 엄지손가락이 발달했다고 해요~

 

자세한 건 직접 레서판다를 보면서 들으시기를 추천드립니다ㅎㅎ


 

특히 아이와 함께라면~

 

그냥 쓱 보고 지나가는 것 보다 이렇게 생태 설명을 듣는 게 참 유익한 것 같아요^^

 


아이가 자연스럽게 동물들의 행동 하나하나에 호기심을 갖기 시작하더라고요:D

 

 

사과를 입에 넣다가 떨어뜨린 레서판다. 고개가 떨어지겠어요~~





2. 버드 파라다이스



'판다월드'에서 조금 내려가면 있는 '버드 파라다이스'. 


 

들어가자마자 만나는 흰 올빼미! 눈부시게 새하얗네요~

 





 

다양한 새들이 가득가득~

 

뒤뚱뒤뚱 걷는 펭귄도 만날 수 있는 곳이에요~


너무 귀여워서 멍하니 보다가 사진을 못 찍은 게 아쉽네요 T.T

 

 

잠시 돌아다니는 길에 만난 맹수, 사자가 대(大)자로 뻗어 자는 모습.


엄청 편해보여요ㅎㅎㅎ


사자가 이렇게 귀욤귀욤해도 되는 건가요?? ^^

 

 

3. 프렌들리 몽키밸리


 

여러 종류의 원숭이가 모여 있는 곳! '몽키밸리'

 

 

'몽키밸리'를 대표하는 손오공과 한 컷!

 

저는 이렇게 포즈를 따라할 수 있는 포토스팟을 참 좋아합니다~ 매일 똑같은 사진이 아닌, 좀 더 새로운 사진을 찍을 수 있으니까요!



실외와 실내로 나뉘어 있는 '몽키밸리'에는 다양한 원숭이들이 있는데요!

 

그 중에서 5살 눈길을 사로잡은 것은 바로바로 '알락꼬리여우원숭이'네요~

 

주변에서 소리가 들리면 바로바로 쳐다보기도 하고, 활동량도 많아서 엄청난 속도로 여기 번쩍, 저기 번쩍하네요!


 

4. 사파리월드



5시가 넘어 어둑어둑해지려 할 때 간 '사파리월드'.

 

 

맹수들은 밤에 더 활발한 것 아시죠?

 

낮잠을 잘~ 자고 일어났는지 사자들이 무리를 지어 움직이고 있습니다.

 

 

와.. 길을 가다 눈 앞에 사자가 있다면 이런 기분일까요?

 

먼 곳을 보고 있는 사자의 모습이 참 늠름해보입니다 ^^

 

 

사진만으로는 부족하죠ㅎㅎ 사진보단 영상, 영상보다는 실제 경험이라는 거~+_+

 

 

동물들을 만나고 나니 어느덧 저녁식사 시간!!

 

 

잠시 쉬어갈 타임이라 맛난 걸 먹기로 했어요! 사진 보니 다시 군침이..^^*

 

오늘은 '가든테라스'에서 '루꼴라패스츄리피자', '맥앤치즈그라탕', '바스켓포테이토'에 맥주와 콜라로 맛난 저녁 해결!!!


언제 가도 맛있는 가든테라스입니다! 



5. 윈터 애니멀 가든 & 별빛동물원 

 

밤이 되면 108마리의 동물 조형물들이 자체 발광하여 '별빛 동물원'으로 변신하는 '윈터 애니멀 가든'이에요~

 

 

정말 다리가 쭉쭉~ 길다랗네요ㅎㅎㅎ 부러워라

 

무엇보다 색이 정말 예뻤어요.


 

개구쟁이 판다 친구들~

 

사진이 실물을 다 담아내지 못하는 것 같아서 슬퍼요ㅠ.ㅠ

 

 

단란한 판다 가족도 보이네요 ~.~

 

 

새하얀 토끼는 꼭 쓰다듬어주고 싶게 생겼더라고요!

 


 

실제 크기의 기린이라 그런지 정말 크고 진짜 같은 느낌~?

 


실제 동물을 만나고 나서 보니 더 신비로운 이곳에서 동물 만나기 체험을 마무리해봅니다. 


“엄마, 우리 집에서도 레서판다 한 마리 키웠으면 좋겠어요.” 

 

레서판다가 어지간히 마음에 들었나봐요 :D


오늘도~~ 에버랜드에서의 동물체험은 탁월한 선택이었습니다! Gooooooo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