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STORY/온라인 동물원

[에버랜드 동물원 이야기] 쌍봉낙타 전용 효자손이 있다?


에버랜드 동물원에서 로스트 밸리 수륙양륙차를 타면 만나게 되는 쌍봉 낙타! 실제 낙타를 만나게 되면 생각보다 커다란 몸집에 많은 분들이 놀라곤 합니다. 


오늘 소개 해드릴 이야기는 혹이 2개 달린 쌍봉낙타의 '효자손'에 대한 이야기 입니다. 


효자손. 맞습니다. 생각하고 계시는 바로 그 효자손이요!

보통 우리는 몸 어딘가 간지러운데 그 곳이 손이 안 닿는 등의 가장 깊숙한 곳일 때... 그 말로 형언할 수 없는 괴로움을 해소해 줄 수 있는 것이 효자손이나 주변 사람의 손이지요.


손이 따로 없는 낙타에게 평소 몸이 가려울 때 또는 밥을 먹고 입 주변을 정리 할 때 쓸 수 있는 낙타 브러쉬를 설치 해주었습니다. 




특히“털갈이” 기간에는 이 브러쉬가 무척 중요한 역할을 하게 될 겁니다.


계절에 따라서 낙타는 털의 변화가 있는데요, 겨울에는 긴 털이 자라고, 여름에는 긴 털이 빠지고 짧은 속 털만 남습니다. 털의 변화에 따라 털갈이 시기되면 낙타 더 많이 간지러워 하곤 해요.


또한 낙타의 주식인 건초를 먹고 나면 입 주변 건초가 많이 붙어 있는데요, 사육사들은 이런 동물들의 행태를 유심히 관찰하고 꼼꼼하게 체크해 해결책을 고민합니다. 이번에 설치한 낙타 브러쉬가 입 주변의 건초를 떼어내는 데도 도움을 줄수 있기를 바라면서요.




낙타에게 위생적인 환경과 불편한 점들을 하나라도 덜어주려는 사육사들의 배려가 돋보이죠?


(낙타 브러쉬 설치하고 있는 두 명의 사육사 도촬(!))


그럼, 여기서 궁금한 점1


Q. 사육사님, 낙타의 브러쉬는 무엇으로 만들어 졌나요?


A. 낙타에게 상처가 나지 않아야 하며 너무 부드러워도, 너무 거칠어도 안 되는 것을 생각하다 나뭇가지를 생각하게 되었습니다. 자연에서 나는 것으로 쉽게 구할 수도 있고요, 낙타에게 만들어 주기 전 나뭇가지를 세척하고 소독 후에 낙타 브러쉬로 탄생하게 됩니다. 지금은 얼굴 부분과 등 엉덩이만 가능한데요, 다른 부위도 쓸 수 있는 브러쉬를 설치 방법을 생각하고 있습니다. 얼굴과 입 주변을 털어주는 브러쉬에는 보다 더 부드러운 재질이면 좋겠고, 배나 다른 부위 안쪽까지 브러쉬를 사용 할 수 있는 방법을 고민하고 있지요.


그럼, 여기서 궁금한 점2


Q. 그나저나 쌍봉낙타 외에 단봉낙타는 어떤 특징이 있는 건가요?


A. 이름에서처럼 우선 봉의 개수가 다릅니다. 쌍봉낙타은 2개 단봉낙타는 1개의 혹을 가지고 있습니다. 혹 속에는 고체 지방이 들어 있지요. 사막에서 자주 먹이 섭취가 힘들기 때문에 지방을 저장해 두는 것 입니다. 지방이 많이 축적되기도 하고 빠지기도 합니다.


쌍봉낙타는 2개의 혹으로 지방을 축적할 수 있기에, 단봉낙타보다 좀 더 척박한 환경에서 살아 갈 수 있습니다.


배려심 물씬 나는 사육사들의 반짝이는 아이디어 덕분에 낙타들이 이번 털갈이 때는 안쪽의 가려운 곳까지 브러쉬에 긁으며 겨울 준비를 잘 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첫 댓글을 남겨보세요
  • 손예진 2015.10.04 19:33 신고 ADDR 수정/삭제 답글

    낙타가 너무 좋아하네요 귀여워요
    역시 에버랜드 복지가 좋네요ㅎㅎ

  • 낙타짱 2015.10.04 19:33 신고 ADDR 수정/삭제 답글

    사육사님들의 고생이 엿보이네요..
    낙타들이 너무 시원해 할거 같아요..

1 ··· 1237 1238 1239 1240 1241 1242 1243 1244 1245 ··· 2224